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4-23 (화) 00:02
추천: 0  조회: 155       
IP: 88.xxx.152
美,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
백악관·국무부 발표…"유예 기간 없어" 5월3일 0시 기해 적용 전망 
'이란산 원유 제로화' 통한 '최대 압박'…유가 등 시장 여파 주목
이란산 원유(PG)
이란산 원유(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와 관련,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월3일 0시를 기해 이란산 원유수입이 전면 금지될 전망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늘 미국은 현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추가 제재유예조치(SRE·significant reduction exceptions)를 다시 발효하지 않을 것을 공표한다"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제 석유시장의 공급을 유지하면서 국가적 안보 목표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정교한 방식으로 압박 전략을 극적으로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동맹국 및 파트너들이 이란 원유에서 다른 대체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들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충분한 원유 공급을 통해 과도기 이행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그 외 다른 원유 생산국들과 함께 광범위하고 생산적인 논의를 진행해왔다면서 "이는 미국의 생산량 증가에 더해 에너지 시장의 공급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는 우리의 확신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의 발표는 성공한 우리의 압박 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 지도자들이 그들의 파괴적인 행동을 바꾸고 이란 국민의 권리를 존중하며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때까지 이란 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을 지속적으로 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만료 기한을 넘어 연장되는 어떠한 면제 조치도 없다. 전면 중단"이라며 유예 기간은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더이상 어떠한 면제도 승인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제로'로 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한시적 제재 예외는 5월 2일 만료된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기자회견 직전 백악관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조치(SRE)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화'(0) 하기 위한 목적에 따른 것"이라며 이란의 주 수입원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와 우리의 동맹국들은 대(對)이란 최대 경제압박 전략을 유지 및 확대하는데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는 미국과 그 파트너, 동맹국, 중동의 안정을 위협하는 이란 정권의 행위를 종식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美,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종합) - 2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 핵 합의' 탈퇴에 따라 자국의 대(對) 이란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을 포함, 중국,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일본, 대만, 터키 등 8개국에 대해 180일간 '한시적 예외'를 인정한 바 있다.

대신 미국은 이란산 원유수입량을 지속해서 감축하라는 조건을 걸었으며, 감축량을 토대로 6개월마다 제재 예외 인정 기간을 갱신하도록 했다.

이들 8개국 가운데 그리스와 이탈리아, 대만 등 3개국은 이미 이란산 원유수입을 '제로'(0)로 줄인 상태이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예외적 허용 조치 연장을 위해 미국 정부와 협의를 벌여왔다.

국내 업체들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이 중단되면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 8일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FTO) 지정으로 지정한데 이은 대이란 최대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 미국이 외국 정부 소속 기관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미 정부는 유가 급등 등 석유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UAE 등 주요 원유 생산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들 8개국의 원만한 과도기 이행을 돕고 원활한 원유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나, 실제 시장에 어떤 여파가 미쳐질지 주목된다.

[그래픽] 국가별 이란산 원유 수입량 (종합)
[그래픽] 국가별 이란산 원유 수입량 (종합)(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2일 미국이 이란산 원유 제재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해 내달 2일 만료되는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한 직후 국제유가는 6개월 만의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다. 0eun@yna.co.kr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33 터키,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한 예멘 반군 비판 한인회 09-15 66
2832 “터키, 2016년 쿠데타 시도 연루 군인 223명 체포 명령" 한인회 09-15 47
2831 터키 대통령 "미국산 패트리엇 미사일 구매 논의" 한인회 09-15 46
2830 터키 외무, 네타냐후 서안 합병 공약에 '인종주의자' 비판 한인회 09-13 72
2829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19.75%→16.50% 인하…리라 소폭 강세 한인회 09-13 91
2828 터키 재무 "미국과 교역액 1천억 달러로 확대할 것" 한인회 09-10 93
2827 "미군-터키군, 시리아 북동부 안전지대서 공동순찰 시작" 한인회 09-09 51
2826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76
2825 미-터키 공군 헬기들, 시리아 북부서 공동 정찰비행 한인회 09-09 23
2824 터키 부통령 "난민 유럽행 허용은 엄포 아닌 현실" 한인회 09-09 57
2823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23
2822 에르도안 "터키 핵무기 보유 왜 안되나" 한인회 09-09 45
2821 넷플릭스, 터키에서 세금 내기로···"방송면허 없으면 접속 차.. 한인회 09-09 49
2820 에르도안 "터키는 핵무기 갖지 말라고? 받아들일 수 없다" 한인회 09-09 14
2819 중국과 경제관계 확대 꿈꾸는 터키…위구르족에 등 돌릴까 한인회 08-27 164
2818 미국-터키, 쿠르드족 반군 문제 해결 위한 공동 정찰 비행 나서 한인회 08-27 69
2817 터키 리라, 미·중 무역전쟁 우려에 한때 9% 폭락 한인회 08-26 184
2816 터키 산악지역의 '휘파람 언어'가 500년간 살아남은 이유는? 한인회 08-26 125
2815 터키, 올해 들어 분리주의 테러조직원 635명 '무력화' 한인회 08-26 50
2814 터키, 親쿠르드 야당 소속 민선 시장 3명 해임 한인회 08-22 143
2813 터키, 마약 밀반입 적발…헤로인 230㎏ 압수 한인회 08-21 116
2812 시리아 정부군 공세 강화…시리아 반군 병력 증원 한인회 08-18 70
2811 터키,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운영센터 다음 주 가동 한인회 08-18 59
2810 희생제 기간 '소 잡다가'…터키서 3만5천명 병원행 한인회 08-18 192
2809 미국과 안전지대 협약 후 터키 무인기, 시리아 비행 한인회 08-15 92
2808 시리아, 美·터키 간 안전지대 합의에 "주권 침해" 반발 한인회 08-12 92
2807 터키, 시리아인 9만2천명에 시민권 부여···전체 670만 가운데 .. 한인회 08-12 144
2806 전운 감도는 시리아 국경…터키, 시리아 접경에 병력 증원 한인회 08-01 246
2805 中위구르 탄압 비판한 터키…“신장에 대표단 보낼 것” 한인회 08-01 128
2804 터키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예측 하향 조정…추가 금리 인하 가.. 한인회 08-01 150
2803 터키 중앙銀, 올해 인플레 전망 하향…"금리 조정 여지 생겨" 한인회 08-01 98
2802 터키, 獨폴크스바겐 공장 유치…국민차 프로젝트는 빨간불? 한인회 08-01 137
2801 터키의 러시아 S-400 도입과 나토와 갈등 해소방안 한인회 07-31 107
2800 터키, UN 키프로스 평화유지군 활동 연장에 반발 한인회 07-31 59
2799 터키, 불발쿠데타 연루혐의로 경찰 44명등 64명 또 체포 한인회 07-31 52
123456789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