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4-23 (화) 00:02
추천: 0  조회: 111       
IP: 88.xxx.152
美,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
백악관·국무부 발표…"유예 기간 없어" 5월3일 0시 기해 적용 전망 
'이란산 원유 제로화' 통한 '최대 압박'…유가 등 시장 여파 주목
이란산 원유(PG)
이란산 원유(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와 관련,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월3일 0시를 기해 이란산 원유수입이 전면 금지될 전망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늘 미국은 현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추가 제재유예조치(SRE·significant reduction exceptions)를 다시 발효하지 않을 것을 공표한다"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제 석유시장의 공급을 유지하면서 국가적 안보 목표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정교한 방식으로 압박 전략을 극적으로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동맹국 및 파트너들이 이란 원유에서 다른 대체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들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충분한 원유 공급을 통해 과도기 이행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그 외 다른 원유 생산국들과 함께 광범위하고 생산적인 논의를 진행해왔다면서 "이는 미국의 생산량 증가에 더해 에너지 시장의 공급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는 우리의 확신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의 발표는 성공한 우리의 압박 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 지도자들이 그들의 파괴적인 행동을 바꾸고 이란 국민의 권리를 존중하며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때까지 이란 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을 지속적으로 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만료 기한을 넘어 연장되는 어떠한 면제 조치도 없다. 전면 중단"이라며 유예 기간은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더이상 어떠한 면제도 승인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제로'로 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한시적 제재 예외는 5월 2일 만료된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기자회견 직전 백악관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조치(SRE)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화'(0) 하기 위한 목적에 따른 것"이라며 이란의 주 수입원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와 우리의 동맹국들은 대(對)이란 최대 경제압박 전략을 유지 및 확대하는데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는 미국과 그 파트너, 동맹국, 중동의 안정을 위협하는 이란 정권의 행위를 종식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美,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종합) - 2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 핵 합의' 탈퇴에 따라 자국의 대(對) 이란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을 포함, 중국,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일본, 대만, 터키 등 8개국에 대해 180일간 '한시적 예외'를 인정한 바 있다.

대신 미국은 이란산 원유수입량을 지속해서 감축하라는 조건을 걸었으며, 감축량을 토대로 6개월마다 제재 예외 인정 기간을 갱신하도록 했다.

이들 8개국 가운데 그리스와 이탈리아, 대만 등 3개국은 이미 이란산 원유수입을 '제로'(0)로 줄인 상태이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예외적 허용 조치 연장을 위해 미국 정부와 협의를 벌여왔다.

국내 업체들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이 중단되면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 8일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FTO) 지정으로 지정한데 이은 대이란 최대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 미국이 외국 정부 소속 기관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미 정부는 유가 급등 등 석유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UAE 등 주요 원유 생산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들 8개국의 원만한 과도기 이행을 돕고 원활한 원유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나, 실제 시장에 어떤 여파가 미쳐질지 주목된다.

[그래픽] 국가별 이란산 원유 수입량 (종합)
[그래픽] 국가별 이란산 원유 수입량 (종합)(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2일 미국이 이란산 원유 제재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해 내달 2일 만료되는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한 직후 국제유가는 6개월 만의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다. 0eun@yna.co.kr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74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서도 野후보 승리 한인회 06-24 186
2773 '무슬림형제단 지지' 터키 에르도안 "무르시는 순교자" 한인회 06-18 208
2772 "스페인軍 패트리엇, 터키 배치 기간 연말까지 6개월 연장" 한인회 06-18 91
2771 터키 중앙은행, PD에 유동성 창구 대출금리 낮춰 한인회 06-18 114
2770 터키 에르도안 "러 S-400 미사일, 7월 전반 인도 시작" 한인회 06-18 75
2769 터키 자국 경제 위기 보도한 블룸버그 기자들 무더기 고 한인회 06-18 94
2768 "터키 남서부서 유럽行 이주민 배 침몰…12명 숨져" 한인회 06-18 62
2767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 앞두고 터키서 17년만에 TV토론 생중계 한인회 06-18 127
2766 "터키군, 시리아 북서부서 쿠르드 민병대원 10명 사살" 한인회 06-14 75
2765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리라 소폭 강세 한인회 06-14 104
2764 터키 러시아제 S-400 미사일 구매 강행두고 美-터키 공방 가열 한인회 06-14 65
2763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리라 소폭 강세 한인회 06-14 60
2762 "터키, 러·시리아 정부군 공격받는 이들립 반군에 무기지원" 한인회 05-29 160
2761 터키, 외화예금 지준율 200bp 인상…리라화 하락 방어 한인회 05-29 299
2760 터키, 이라크 북부서 공중-지상작전 [출처:시선뉴스] 터키, 이라.. 한인회 05-29 86
2759 터키, 불발쿠데타 연루혐의 외교관 249명 체포 한인회 05-27 255
2758 터키, 왜 'S-400'을 도입하려할까? 한인회 05-26 184
2757 터키 '돈 내고 군 면제' 상시 시행 눈앞 한인회 05-26 177
2756 "시리아 북서부 공습 중단…러·터키 일시휴전 합의" 한인회 05-20 163
2755 백악관 “시리아 IS 점령지 100% 탈환” 한인회 05-20 105
2754 "46명 숨진 터키 '베식타시 경기장 테러' 가담 14명에 종신형" 한인회 05-20 329
2753 터키 美 관세 혜택 종료 소식에 '출렁' 한인회 05-20 167
2752 '터키와 자원 갈등' 키프로스, 佛과 군사협력 강화 한인회 05-17 121
2751 터키, 중앙銀 준비금 정부 예산으로 이전 추진 한인회 05-16 200
2750 터키, 외환거래세 부과…"리라 방어·세수확보 목적" 한인회 05-16 247
2749 터키, S-400 도입 철회 보도 부인…"이미 끝난 거래" 한인회 05-12 245
2748 터키, 러 S-400 구매 취소 보도에 리라 3% 급등 한인회 05-12 307
2747 터키-키프로스 ‘동지중해 자원전쟁’ 한인회 05-11 132
2746 터키 야당 "이스탄불 지방선거 모두 재투표하자" 한인회 05-11 217
2745 터키, 철강 세이프가드 종료…"수출 불확실성 우려 해소" 한인회 05-11 78
2744 '갱맘' 이창석, 갈라타사라이 입단... 터키 활동 이어간다 한인회 05-11 106
2743 터키 리라화 잇단 방어 조치에 반등…'약발' 유지엔 의문 한인회 05-11 132
2742 터키, 결국 이스탄불 시장 선거 재실시하기로 한인회 05-07 429
2741 아르헨티나 페소·터키 리라화…"위기 가능성 미미" 한인회 05-05 353
2740 터키, 폴리에스터직물 수입 감소세 한인회 05-05 126
12345678910,,,80